BEP 163 – 축구 및 축구 관용구 (부품 1)

This Business English Pod lesson is the first in a two-part series on idioms that come from football, 또는 축구.

It’s almost time for the World Cup! And as we wait for the games to kick off, here’s a question for you: 비즈니스와 스포츠 사이에 얼마나 많은 유사점이 있는지 생각해 본 적이 있습니까??

직원 그룹은 팀으로 함께 일합니다. 팀, 또는 회사, 서로 경쟁하다, 인정 받기, 이익, 또는 새로운 고객. 이러한 유사성을 감안할 때, 비즈니스와 스포츠에 대해 이야기 할 때 언어가 비슷하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그리고 많은 다른 스포츠가 영어에 관용구를 기여했습니다.

오늘, our focus will be on football idioms. 대화를 들으면서, 당신은 당신에게 새로운 문구를들을 수 있습니다. Remembering the relationship between business and sports may help you out. 물론이야, we’ll go over all of them in the debrief and you’ll have a chance to practice them, too.

We’ll be listening to Karl and Marilyn, two friends that work at a publishing firm. Karl is thinking about applying for a manager’s job at the company’s Sydney location. He’s not sure about it, though, 그래서 그는 마릴린에게 그녀의 생각을 묻습니다.

듣기 질문

1. 칼이 왜 현재 직장을 떠나고 싶어합니까??
2. What are two things Marilyn knows about the Sydney branch?
3. 칼이 시드니 지점에 대해 들었던 것?

프리미엄 회원: 연구 노트 | 온라인 연습 | 문구   비어 있는: 아이튠즈

1 thought on “BEP 163 – 축구 및 축구 관용구 (부품 1)”

  1. Pingback: ESL을위한 비즈니스 영어 게임 - World Cup Soccer Idioms Challenge | 비즈니스 영어 포드 :: 온라인 비즈니스 영어 학습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