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P 158 – 화난 사람과의 거래 (부품 2)

이것은 두 부분으로 된 두 번째입니다 비즈니스 영어 포드 전화로 화난 발신자를 다루는 시리즈.

우리는 모든 고객이 만족하기를 바랍니다.. 과연, 비즈니스의 기본 목표는 고객을 행복하게 유지하고 재 방문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항상 모든 사람들을 기쁘게 할 수는 없습니다. 화난 사람은 왜 문제가 발생했는지 이해하지 못하거나 정책에 동의하지 않기 때문에 종종 화가납니다.. 그들은 회사가 실수했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면, 그들은 무례 할지도 모른다, 외침, 또는 권위있는 사람에게 말하고 싶어.

조용하고 명확하게 응답 할 수 있으면 이러한 유형의 통화를보다 쉽게 ​​처리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문제를 설명하고 해결책을 제안하는 방법을 살펴 보겠습니다.. 우리는 소리 치는 고객을 다루는 방법을 다룰 것입니다, 원어를 사용하다, 또는 관리자와 이야기하고 싶어. 드디어, 회사에서 실수했을 때 처리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겠습니다..

오늘의 수업에서, Diana와의 대화를 더 많이들을 수 있습니다, 신용 카드 회사의 고객 관리 에이전트, 제이 로스 차일드, 대량 구매 후 신용 카드가 잠겨있는 성난 고객. Diana는 Jay의 계정 정보를 이미 얻었으며 문제를 해결할 준비가되었습니다..

듣기 질문

1. Jay의 신용 카드가 잠긴 이유?
2. Jay가 관리자와 대화하고 싶어하는 이유?
3. Diana는 문제를 어떻게 해결합니까??

프리미엄 회원: 연구 노트 | 온라인 퀴즈 | 문구 | 레슨 모듈

3 thoughts on “BEP 158 – 화난 사람과의 거래 (부품 2)”

  1. Hey, guys. My name is Will. I am from China and I do love American cultures as well as American-English learning, especially those cool slangs and idioms. Of course I really want to have some American friends; it doesn’t matter whether you are a ma’am or a sir.

    I love travelling although I just travelled through china mainland, Hong Kong and Macao. But I dream having a trip to America and I am studying English very hard for that. I am also very interested in movies, music and badminton (I know it is not prevalent as it is in china. Ok, I can teach you. Haha.)

    I am a fairly outgoing and easygoing guy. At least that’s what my friends describe me. I am also running a small business of jade in China. Sorry, I got sidetrack. No business here, I promis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CAPTCHA.

맨위로 스크롤